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여행지 상점가에서
그림엽서 몇 장 고를 때면
별달리 이름 환한
사람 하나 있어야겠다고
각별히 절감한다

이국의 우표 붙여
편지부터 띄우고
그를 위해 선물을 마련할 것을

이 지방 순모 실로 짠
쉐타 하나 목도리 하나,
수려한 강산이 순식간에 다가설
망원경 하나,
유년의 감격 하모니카 하나,
일 년 동안 품 안에 지닐
새해 수첩 하나,
특별한 꽃의 꽃씨, 잔디씨
여수 서린 해충 한 주름도 넣어
소포를 꾸릴 텐데

여행지에서
그림엽서 몇 장 고를 때면
불켠 듯 환한 이름 하나의 축복이
모든 이 그 삶에 있어야 함을
천둥 울려 깨닫는다



- 김남조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