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나 태 주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한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쉬고 있는
나 한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