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오 광 수

밤새 소복 소복 하얀 눈이 내려
보고 싶은 당신 모습을 그렸습니다.
당신을 보고 싶은 마음이 큰 줄
알고
온 세상이 다 보도록 크게 그렸습니다.

어제까지 길을 막던 저 언덕은
오뚝한 당신의 코가 되었습니다.
처량해
보이던 마른 풀들도
오늘은 당신의 머리카락입니다.

유난히 큰 까만 눈은 아니어도
수줍어 속눈썹이 보이는
모습입니다.
환하게 미소띤 얼굴은 아니어도
내가 좋아 쳐다보던 그 모습입니다.

조용히 부는
눈바람은
당신이 나를 향한 속삭임 같고
앙상하여 볼품없었던 나무들도
당신의 손에 들린 하얀 꽃송이
같습니다.

얼마나 그리워하는지 아는 하늘은
내 가슴에 새겨져 있는 모습과 같이
간밤에 그렇게 그렸습니다.
하얗게
그리움으로 그렸습니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