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용 혜 원

봄날
벚꽃들은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무엇이 그리도 좋아
자지러지게 웃는가

좀체 입을 다물지 못하고
갈깔대는 웃음으로
피어나고 있다

보고 있는 사람들도
마음이 기쁜지
행복한 웃음이 피어난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