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건강 포인트

 이달의 건강  포인트

하늘이 높고 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찾아오면서 야외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여름철 자외선만 조심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가을철에도 자외선을 조심해야 합니다. 가을은 무더운 여름철에 비해 자외선 관리에 소홀하기 쉽지만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하게 되는 경우 자외선 노출로 인해 각막 손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합니다.

보통 5월에서 8월 사이에 자외선이 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고 계시죠? 왜냐하면 태양고도가 가장 높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태양고도가 높은 여름에는 윗눈썹과 눈꺼풀이 그늘을 만들게 되어 눈으로 들어가는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반면 9월 이후 가을부터는 태양고도가 점점 낮아지면서 눈으로 들어가는 자외선이 증가하여 더 많은 자외선이 들어가게 됩니다. 이것 때문에 가을에 광각막염을 더 조심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눈 각막에도 화상을 입을까?

  • 자외선에 오래 노출하게 되면 피부는 화상을 입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신체 부위 중 가장 민감한 기관인 눈의 각막에도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된다면 화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광각막염이며 각막 화상이라고도 불립니다. 각막상피세포에 일시적인 화상 증상과 함게 염증을 유발하는 안질환입니다. 광각막염은 화상을 입은 그 순간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기 대문에 심각성을 모르는 환자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게 되면 마치 눈에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따갑고 가려운 통증과 함께 과도한 눈물분비, 눈시림, 눈부심, 시야 흐림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악화되어 심한 경우에는 충혈, 이물감과 함께 눈물까지 동반될 수 있습니다.

    광각막염을 방치하게 되면 손상된 각막을 통해서 2차 세균감염이 진행될 위험에 빠집니다. 심각해질 경우에는 실명의 위기에 처할 수 있습니다. 황반변성, 백내장 등과 같은 다른 합병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광각막염 증상이 발견된다면 즉시 병원에서 가셔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광각막염 진단을 받았더라면 콘택트렌즈 사용을 중단해야 합니다. 또한 인공눈물을 사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