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건강포인트

한 여름 밤, 잠들기 어려운 밤

낮부터 밤까지 이어지는 무더위로 깊은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숙면을 취하지 못하게 될 경우 그 다음날 활동에도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열대야의 기준은 밤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날을 말합니다. 낮 동안 뜨거웠던 열기가 떨어지지 않아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런 현상은 바람이 잘 불지 않는 날씨, 특히 대도시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열대야가 지속되면 건강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잠을 자도 계속 피로한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무기력함, 짜증, 두통, 식욕부진, 소화 장애 등과 같은 증상도 나타나게 됩니다. 최근 집중력이 떨어지고 소화가 잘 되지 않고 피로감을 많이 느낀다면 열대야증후군을 의심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열대야를 극복하고 깊은 잠을 잘 수 있을까요? 열대야 숙면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알아봅시다.

1초저녁 30분정도 가벼운 운동

스트레칭 등의 가벼운 운동은 근육을 적절히 이완시켜 몸을 편안한 상태로 만들어주어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과격한 운동은 숙면을 방해할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2미지근한 물로 샤워하기

찬물이 아닌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 조금 의아하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차가운 물로 샤워를 할 경우 우리 몸은 상대적으로 온도가 더 올라가기 때문에 숙면에 방해가 된다고 합니다.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해서 몸의 긴장을 풀어 주도록 합시다.

3저녁 과식 금지

잠자리에 들기 전 과식을 하게 되면 소화기관의 운동이 활발해 지기 때문에 숙면에 방해가 됩니다. 잠들기 최소 2~3시간 전에는 음식 섭취를 피하도록 합니다.

4잠들기 전 핸드폰 멀리하기

전자기기에서 나오는 빛에는 수면 촉진 호르몬(멜라토닌호르몬)의 생성을 억제시켜 수면을 방해합니다. 그리고 어두운 곳에서 화면을 보게 되면 동공이 커지게 되어 시신경에 무리를 줄 수 있고 뇌를 자극해 몸이 잠들 준비를 하는 데 영향을 줍니다. 숙면을 취하고 싶다면 핸드폰을 멀리 하도록 합니다.

5카페인, 알코올 섭취는 줄이고 물 섭취는 늘리기

술을 마시면 잠이 금방 들 수는 있지만 숙면을 취하기는 어렵습니다. 대신 물을 마셔주면 숙면 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물도 너무 많이 마신다면 이뇨작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위의 방법들을 통한 숙면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되찾아 즐거운 여름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