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가을엔 시(詩)를 쓰고 싶다.
낡은 만년필에서 흘러나오는
잉크 빛보다 진하게
사랑의 오색 밀어(密語)들을 수놓으며

밤마다 너를 위하여
한 잔의 따뜻한 커피 같은 시(詩)를
밤새도록 쓰고 싶다.

겨울에는
사랑을 하고 싶다

네프류도프 백작을 사랑한 죄로
시베리아 유형(流刑)을 떠나는 카츄샤처럼
간절한 그리움이 되어

눈 내리는 겨울에는
벽난로의 불꽃같은 슬픈 사랑 하나
목숨 다할 때까지
지니고 싶어진다.



- 전재승


1991년 12월 01일 -시문학사- 출간 『가을 시 겨울사랑』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