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날이 가물어
땅이 마른다
나도 마른다

코로나 검은 손에
만남도 가물어지고
살림도 말라간다

한줄기 단비가 오시고
서늘한 밤비가 내리자
6월의 귀인이 걸어온다

꽃이 온다 꽃이 와

수국 수국 꽃이 온다
백합 백합 꽃이 온다
접시 접시 꽃이 온다

수심 어린 얼굴마다
마스크를 뚫고서도
꽃이 와라 꽃이 와

사람아, 사랑하는 사람아
너는 좋은 날도 예뻤지만
힘든 날엔 더 아름다웠지

꽃이 필 때도 멋있지만
꽃심 밀어올릴 때도 눈부셨지
꽃이 온다 꽃이 와

수국 수국 꽃이 온다
망울 망울 밀어 온다
두근 두근 네가 온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