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하는 건강해법

통하는 건강해법

더위로 인해 음식이 잘 상하는 여름철에는 항상 식중독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가벼우면 배탈이나 설사 증상으로 끝날 수도 있지만 고열을 앓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초기 증상을 잘 알아두고, 종류별 식중독에 적절하게 대처하는 것이 좋습니다.

1. 장출혈성 대장균(O-157)

통하는 건강해법
  1. 장출혈성 대장균은 습도가 높은 6월에서 9월 사이에 발생하기 쉽고, 소나 돼지의 내장에 서식하는 균인 만큼 주로 익히지 않은 육류를 먹었을 때 생깁니다. 따라서 고기를 잘 익혀서 먹고, 남은 고기는 신선하게 잘 보관하도록 합니다.

2. 비브리오균

통하는 건강해법
  1. 해산물과 어패류를 먹고 나서 생길 수 있는 비브리오 식중독은 겨울에는 바닥에 머무르다 여름에는 수면으로 올라와 어패류를 오염시키는 비브리오균에 의해 생깁니다. 고열과 함께 설사, 복통, 구토 등을 유발하며 대부분 3일 이내 증상이 사라지지만 간이 안 좋은 경우에는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3. 포도상구균

통하는 건강해법
  1. 포도상구균은 열에 의해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포도상구균이 잘 자라는 고기나 우유, 마요네즈, 치즈 등 유제품을 비롯한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은 상한 경우 절대 먹지 않아야 합니다.

4. 살모넬라균

통하는 건강해법
  1. 달걀이나 우유, 닭고기에 많이 번식되는 살모넬라 식중독은 다행히 열에 약하기 때문에 65℃ 저온살균으로도 충분히 박멸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열만 제대로 하면 안전하게 음식을 섭취할 수 있습니다.

5. 노로바이러스

통하는 건강해법
  1.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에 많이 발생합니다. 감염 경로가 다양하여 정확한 오염원을 규정하기는 힘들지만 주로 오염된 식품 섭취나 감염 환자와 같은 식품 기구 사용으로 인한 전염, 오염된 식수 등을 발병 원인으로 들 수 있습니다.

6. 보툴리누스

통하는 건강해법
  1. 보툴리누스는 통조림 류를 제대로 보관하지 않아 생기게 되는 세균으로 유발됩니다. 10분 이상 가열하면 사라지기 때문에 충분히 가열 조리한 후 먹으면 되지만 팔다리가 마비되는 증상으로 치사율이 8% 가량 되기 때문에 상한 것 같은 통조림류는 무조건 버리는 것이 안전합니다.

7. 자연 독에 의한 식중독

통하는 건강해법
  1. 식중독 증상을 유발하는 자연독도 있습니다. 복어나 싹이 난 감자 등에서 생기는 자연독은 식중독을 유발하거나 심하면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 주의를 기울이고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