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곽춘진

산골짝 시내
아직은 덜 풀린 얼음 사이로
시냇물은 흐르고
빨간 입술 내민 성급한 동백이
수줍은 듯 잎새 사이로 숨었다

볕바른 징검다리는
건너라 건너라 하고
혼자가 외로운 동백은
매화를 옆에 두고
한 발치 뒤 양지 녘에선
부지런한 산수유 눈을 뜬다

2월은 봄과 겨울을 품고 살며
망각과 착각이란 당착에 쌓여
되돌릴 수 없는 처음과 끝을
여미어 가며 흔적 남기고

조곤조곤 이야기 하며
항시 내 곁에 있을 것 같은 그 사람
2월을 닮아있었나 보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