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가톨릭의료원장 연말 인사말

인사말

2014년 마지막 달입니다. 하루하루 가장 활동적인 시간들을 병원 건물 안에서 지내다보면 바깥 풍경의 변화에 둔감할 수 있습니다. 이럴 때, 잠시 마음을 집중하여 나무들의 모습을 지켜보면 여러 가지 생각과 느낌이 교차합니다. 봄부터 여름을 거쳐 가을을 지나고 겨울을 맞으며 나무들은 변화무쌍한 기후 속에서 자신의 생명력을 뿜어내며 존재해왔습니다. 이러한 나무들의 존재는 인간문명이 이룩한 그 어떤 성과보다 생태계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가장 많이 기여한다고 여깁니다. 나무가 없는 사막을 떠올리면 나무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부산가톨릭의료원 산하 메리놀병원과 부산성모병원도 한 해를 살아왔지만, 이런 나무들처럼 부드러우면서도 다정하게, 묵직하고 든든하게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환우들에게 위로와 활력을 주는 치유활동을 제대로 했는지 반성합니다. 많이 부족했습니다. 하지만 나무가 그러하듯이, 새로운 봄을 준비하겠습니다. 우리가 왜 이 자리에 서 있는지 묻고,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 지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하는 태도를 추스르며 살아가겠습니다. 좋은 마음으로 우리를 성원해주시는 모든 은인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연말연시 충만한 시간을 가지시길 기원합니다.

부산 가톨릭의료원장 노영찬 세례자요한 신부 드림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