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박노해

봄부터 숨 가빴다
피고 지고 피고 지고
연달아 피어나던 꽃들

문득 5월이 고요하다

진달래도 목련도 벚꽃도
뚝뚝 무너져 내리고
새 꽃은 피어날 기미도 없는
오월의 침묵, 오월의 단절

저기 오신다
아찔한 몸 향기 바람에 날리며
오월의 초록 대지에
붉은 가슴으로 걸어오시는 이

장미꽃이 피어난다

그대 꽃불로 피어나려고
숨 가쁘게 피던 꽃들은 문득 숨을 죽이고
대지는 초록으로 기립하며 침묵했나 보다
피와 눈물과 푸른 가시로
오월, 붉은 장미꽃이 걸어오신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