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하루

詩가 있는 하루

이해인

7월은 나에게 치자꽃
향기를 들고 옵니다

하얗게 피었다가
질 때는 고요히
노랗게 떨어지는 꽃

꽃은 지면서도
울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는 것일테지요.

세상에 살아 있는 동안 만이라도
내가 모든 사람들을
꽃을 만나듯이 대화 할수 있다면
그가 지닌 향기를
처음 발견한 날의 기쁨을 되새기며
셀레일 수 있다면
어쩌면 마지막으로
그 향기를 맡을지 모른다고 생각하고
조금 더 사랑 할 수 있다면
우리 삶 자체가 하나의 꽃밭이 될테지요.

7월의 편지 대신
하얀 치자꽃 한 송이
당신께 보내는 오늘
내 마음의 향기도 받으시고
조그만 사랑을 많이 만들어
향기로운 나날 되십시오

COPYRIGHT(c) 2014 MARYKNOLL HOSPITAL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