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정보

정월 대보름 음식의 비밀

정월 대보름은 신라시대부터 지켜온 명절이다. 정월 대보름에 오곡밥을 지어 먹는 것은 한 해의 풍요한 곡식을 염원하고 액운을 쫓고, 행복과 안녕을 기원한다는 의미다. 또 묵은 나물을 먹으면 일 년 동안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했다. 이 풍습은 겨우내 말린 여러 가지 나물로 겨울철 부족한 섬유질과 각종 무기질 성분을 보충하여 몸이 새로 시작하는 한 해를 잘 준비하도록 하는 것이다.

부럼을 나이수대로 깨물면 한 해 동안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이 무렵이면 호두, 잣, 밤, 땅콩 등 견과류가 풍성하게 나온다. 영양 상태가 좋지 않아 피부에 버짐이 피던 옛날에는 영양가 높은 견과류를 먹고 피부병을 예방하려 했다. 또한 정월 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은 청주 한 잔을 마시면 눈이 밝아지고 귓병이 생기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한 해 동안 즐거운 소식을 듣는다고 해서 남녀노소 모두가 귀밝이술을 마셨다. 이 풍습은 겨우내 움츠러든 혈관에 혈액순환을 증대시키고 신체 말단인 귀와 눈에까지 기혈이 잘 뻗어나갈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

오장육부의 균형을 이루는 오곡밥

오곡밥은 시대나 기호에 따라 구성이 조금씩 달라지긴 했지만 대체로 찹쌀·찰수수·팥·차조·콩의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지은 밥이다.

팥에는 사포닌, 케티오닌, 비타민B1 등이 풍부하고 이뇨, 피로해소 등에 도움이 된다. 수수와 차조는 다양한 폴리페놀 성분을 함유해 항산화 효과가 있으며, 찹쌀은 노화 방지 및 심장질환을 예방하는 항산화제인 비타민E가 백미에 비해 약 6배가량 많이 포함되어 있다. 검정콩의 껍질에는 안토시아닌 색소와 비타민 E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액순환을 촉진하여 여성의 냉증, 생리통, 생리 불순에 도움이 된다. 오곡밥은 쌀에 부족한 식이섬유, 칼슘, 비타민B1·B2, 비타민D, 비타민E 등 각종 미네랄과 영양소가 풍부하다. 쌀과 함께 섞어 밥을 지으면 소화가 잘되고 불균형한 영양소를 조절해 주며 신체균형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된다.

각종 비타민의 보고 묵은 나물

영양, 향기, 맛이 좋은 묵은 나물은 겨울철 신선한 채소가 귀할 때 나물의 식이섬유와 철분, 비타민 등을 섭취할 수 있었던 지혜로운 음식이다. 대표적인 묵은 나물로는 고사리, 고비, 취나물, 호박, 가지, 시래기, 곰취, 토란대, 고구마순, 고춧잎, 곤드레, 삼나물, 버섯 등이 있다.

묵은 나물은 식이섬유, 비타민, 무기질 등을 풍부하게 함유하여 항산화 효과가 있으며, 장운동을 도와 변비를 없애주고, 포만감을 줘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피부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 듬뿍 부럼

부럼을 먹으면 부스럼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견과류에 포함된 불포화지방산이 혈관과 피부를 기름지고 부드럽게 하기 때문이다. 또한 견과류에는 청신경(속귀 신경) 활동을 돕고 노화방지에 효과적인 아연 성분이 풍부해 귀밝이술과 함께 부럼을 먹었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진 바 있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