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정보

정월 대보름 음식의 비밀

봄은 황사와 알레르기, 춘곤증, 호흡기질환 등 각종 질환이 건강을 위협하는 계절이다.
이런 때 제철 음식을 잘 섭취하기만 해도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특히 몸을 피곤하지 않게 하고 스트레스를 덜 받는 등의 기본 건강수칙과 함께 음식관리를 잘한다면 건강 증진을 기대할 수 있다.

황사, 물·섬유질 음식 도움

코나 입, 기관지 등에 쌓인 황사 먼지를 제거하는 데는 물만한 게 없다. 하루 8잔 이상(약 1.0~1.5ℓ)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서 호흡기의 방어 메커니즘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밖에 황사 예방에 좋은 음식은 섬유질이 많은 잡곡밥과 제철 과일, 채소 등이다. 황사 먼지나 중금속은 장을 통해서도 몸에 들어오는데 섬유질이 많은 음식은 장 운동을 촉진하고 황사 먼지 속의 중금속과 결합해 유해물질 배출을 도와준다.

황사 먼지나 중금속은 우리 몸의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증가시킨다. 항산화 영양소들은 중금속이 우리 몸에 들어갔을 때 발생하는 산화 스트레스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대표적인 항산화 영양소인 비타민A·C·E, 폴리페놀, 셀레늄 등의 섭취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흡연자 및 만성 음주자의 경우는 각종 항산화 영양소와 엽산이 부족해지기 쉬운데 봄철 야채 중에서는 두릅이나 치커리 등에 엽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과일 중에는 딸기나 바나나, 오렌지 등에 엽산 함량이 높아 하루 4~5개의 딸기와 바나나 1개, 오렌지 반 개 정도를 번갈아가면서 먹는 것이 적절하다.

춘곤증엔 비타민B1·비타민C 보충

춘곤증은 겨울 동안 추운 날씨에 나름대로 적응했던 신체가 따뜻한 봄기운에 다시 적응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설명된다.

춘곤증을 대비한 밥상은 영양균형과 함께 적절한 양으로도 충분한 에너지와 영양을 보충할 수 있어야 하고 시각적, 후각적으로도 입맛을 돋울 수 있어야 한다. 여러 영양소 중 흔히 부족하기 쉬운 비타민 B1과 C를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타민 B1이 많은 음식은 보리, 콩, 견과류, 간, 육류, 우유, 계란 등이다. 비타민 C가 풍부한 음식은 냉이, 달래, 쑥갓, 미나리, 씀바귀 등의 봄나물과 키위, 딸기, 감귤류, 녹색채소, 브로콜리, 토마토, 감자 등이 있다.

하루에 필요한 영양소와 열량이 하루 세 끼 식사에 골고루 분배되도록 식사를 하는 게 좋다.
특히 아침을 거르게 되면 피로감을 더욱 쉽게 느낄 수 있다. 또한 점심, 저녁에 과식하면 춘곤증과 함께 식곤증까지 겹칠 수가 있고 소화불량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호흡기질환엔 섬유질·비타민C·무기질이 도움

봄이 되면 몸보신을 해야 한다고 육류 위주의 음식을 섭취하기 쉽다. 하지만 봄에는 신선한 야채나 과일에 있는 비타민C에 항산화 효과가 있어 인체의 면역력을 증진시켜주는 데 효과적이다. 또 야채 등에 들어 있는 섬유질도 장 내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무기질은 약으로 먹기보다는 쇠고기, 콩, 굴, 해바라기씨, 계란, 우유 등의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단 감기에 걸리면 수분 공급을 충분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열이 날 때는 수분 공급이 더욱 중요하다. 커피는 이뇨 효과가 있는 만큼 피하는 게 좋다.

COPYRIGHT(c) 2014 MARYKNOLL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
부산광역시 중구 중구로 121 메리놀병원 (대청동 4가 12-9) | 대표전화 051.465.8801 | 팩스 051.465.7470